피아제 하우스

1200D 주얼 세팅 스켈레톤 무브먼트

1200D 울트라-씬 무브먼트는 피아제가 자체 제작한 최초의 주얼 세팅 셀프 와인딩 스켈레톤 무브먼트이자 세계에서 가장 얇은 무브먼트입니다. 워치메이킹 기술의 진정한 보물인 이 무브먼트는 피아제 매뉴팩쳐의 워치메이킹 기술과 주얼리 제작 기술을 총동원하여 2년의 개발 과정을 거쳐 완성한 유래 없는 쾌거라 할 수 있습니다. 191개의 부속품들이 탑재된 3mm의 두께의 울트라-씬 주얼 세팅 기계식 셀프 와인딩 스켈레톤 무브먼트를 제작하였다는 것은 진정한 기술력의 승리입니다. 일부 기어휠은 두께가 0.69mm에 불과하며 커버-소뜨와처럼 세팅되어 있습니다. 1200D 주얼 세팅 스켈레톤 무브먼트는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259개(약 0.8캐럿)와 블랙 사파이어 카보숑 11개(약 0.2캐럿)가 세팅된 독특한 디자인이 특징입니다. 세계적으로 극히 소수의 주얼러들만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이용한 세팅 작업은 매 순간이 하나의 도전과도 같았습니다. 무브먼트 하나를 세팅 하는 데만 무려 4일이 소요되는 최고의 작업이었습니다. 이렇게 완성된 세팅은 독특한 장식과 조화를 이룹니다. 수공으로 세팅하고 베벨링 및 드로잉 처리된 브릿지, 태양 광선 무늬를 장식한 휠, 피아제 문장이 새겨진 블랙 플래티넘 소재의 마이크로-로터 그리고 마이크로-로터와 조화를 이루는 블랙 스크류는 가장 순수한 피아제 전통에 속하는 마감 처리 방식입니다. 디테일에 대한 열정으로 1200D 무브먼트의 광택 작업 역시 최고의 숙련된 기술로 완성되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