피아제 하우스

울트라-씬

간결함의 미학

울트라-씬은 메종의 역사와 문화의 중심에 있습니다. 1950년대 피아제는 새로운 경지의 얇은 두께의 시계 무브먼트를 만들기 위한 도전을 시작했습니다. 그 결과 1957년 제네바에서 9P가 베일을 벗었습니다. 두께가 단 2mm에 불과한 이 무브먼트는 우아한 실루엣과 함께 뛰어난 성능과 신뢰성으로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됩니다.

그후 60년 동안, 피아제는 알티플라노(Altiplano) 시계 컬렉션 안에서 셀프 와인딩 및 오토매틱, 크로노그래프 및 투르비용 컴플리케이션을 포함한 더욱 혁신적인 울트라-씬 칼리버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오고 있습니다.

이와 같이 획기적인 칼리버를 탑재할 케이스를 위해 메종은 오직 골드와 플래티늄이라는 가장 고귀한 소재만을 사용합니다. 피아제가 변치않는 탁월함과 순수한 우아함이 담긴 알티플라노 케이스를 제작한 것은 이 금속 안에서였습니다. 케이스가 지닌 섬세한 아름다움은 완벽한 균형을 이루는 비율의 커다란 다이얼을 만나 극대화됩니다.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다이얼에 번갈아 배열된 슬림한 싱글 아워 마커와 더블 아워 마커가 미묘한 세련미를 더하고, 그 위를 움직이는 얇은 배턴형 핸즈가 절제의 미학을 완성합니다.

완벽한 인체 공학적 디자인으로도 유명한 울트라-씬 피아제 워치는 모든 불필요함을 배제한 순수한 스타일을 찾는 시계 애호가들을 단숨에 매료시킵니다. 1960년대 초, 프랑스 배우이자 그 시대의 스타일 아이콘이었던 알랭 드롱(Alain Delon)은 그의 시계로 알티플라노를 선택했습니다. 오늘날 알티플라노는 피아제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라이언 레이놀즈(Ryan Reynolds)의 손목에 등장하게 됩니다.

알티플라노 울트라-씬 무브먼트 시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