피아제 하우스

전승

20세기 조르주 에두아르의 아들인 티모시 피아제(Timothée Piaget)는 피아제가 무브먼트 매뉴팩처에서 럭셔리 포켓 워치와 손목 시계 제조사로 탈바꿈하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. 이러한 발전은 계속되었고 피아제 가문의 3대인 제랄드(Gérald)와 발렌틴(Valentin)의 노력으로 피아제의 이름이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습니다. 1943년, 이들의 노력으로 피아제는 등록 상표가 되었습니다. 2년 뒤, 대규모 제조 시설이 라 코토페(La Côte-aux-Fées)에 개관을 선언하면서 브랜드를 성장시키고자 하는 움직임에 힘을 실어 주었습니다.

피아제 명품 시계 및 주얼리 장인